관우게이 덕분에 엄마랑 잠시 사이 좋아졌다

|2017.01.12 07:57|256|258

IMG_1552.JPG


히키 3년차임.

아까 편의점 갔다 방에 들어가는 도중에 갑자기 관우게이 적토마 드립이 생각나서 피식했는데

엄마가 그걸 봤는지 방에 과일 갖고 오면서 이젠 많은 거 안 바라고 평소에 그렇게만 웃어줬으면 좋겠다함.. ㅠ


이 말 듣고 뭔가 기분 좋아지고 죄책감 들어서

물마시러 가는 척 하고 엄마한테 내일부터 일자리 알아볼거라고 툭 던지고 방에 들어옴


편돌이 하면 시급 얼마노?

댓글
  • 슬픈개구링01-12 08:39

    아 개꼴리노

  • 새미래당01-12 08:43

    관우게이 쩌노

  • 현재페이지01-12 08:43

    엄니 ㅠ

  • 우리채영이01-12 08:45

    소설 ㅁㅈㅎ

  • 盧고무통현전대령01-12 08:45

    우덜 염전에서 일해볼생각은 없능가?

  • 시간일베하는중01-12 08:46

    게이야 나한테 감사해라 그러면.

    내가 떡밥 시작해줫다 이기

  • 이시발려나01-12 08:46

    편의점 다닐수 있어서 ㅁㅈㅎ

  • 영마이스터01-12 08:47

    어머니..

  • 미운우리상폐새끼01-12 08:47

    나도 진짜 이틀간 관우때문에 행복함..입에서 미소가 번졌다 정말 오랜만

  • 한영혼용01-12 08:51

    뭐라도 안하면 사람 폐인되는거 순간임..

  • 여울지다5801-12 08:54

    영화의 한 장면이노

  • 걸게매니아01-12 08:56

    훈훈하노..

  • 고소미마이쩡01-12 08:57

    응어차피알바안할거알아

  • 광zoo동물왕국01-12 08:58

    추운데 뭔 알바노 봄부터해라

  • 여고생 야외 [24]
  •  | yijeom | 18.02.17 02:15 | 593
  • 성격장애 있는 사람들 특징 [31]
  •  | 딱딱한응디 | 18.02.17 02:10 | 270
  • 노질라.jpg [10]
  •  | 국내산오징어 | 18.02.17 02:04 | 137
  • 묵시적 욕설 [2]
  •  | 우리동네한량 | 18.02.17 01:59 | 137
  • (약혐/기괴) 발톱 빠졋다 시바랄.... [47]
  •  | 말해줘요 | 18.02.17 01:58 | 223
  • 오줌을 다 싸고 만족한 남자 ㄷㄷㄷ [4]
  •  | 선크림핸드크림 | 18.02.17 01:39 | 191
  • 문씨의 극진한 대접에 북 공식입장 나왔다ㄷㄷㄷ [15]
  •  | 북이문재다먼저인 | 18.02.17 01:36 | 190
  • 동생 체해서 응급실 데려왔다 [58]
  •  | NIS건축담당 | 18.02.17 01:36 | 268
  • 설날때도 어김없이 피닉배새끼 신고처먹이고 왔다 (feat.신고하는방법) [7]
  •  | 근성보이 | 18.02.17 01:34 | 76
  • 와... 빨갱이들이 한자리에 모여있는 짤 [7]
  •  | 신의뜻이었네 | 18.02.17 01:33 | 126
  • 카푸어 레젼드...R8 [77]
  •  | 이큐형님 | 18.02.17 01:30 | 324
  • 무릇 돈 이란건 말이다 [16]
  •  | 애비가쩝쩝충 | 18.02.17 01:24 | 146
  • 女연예인 방송중 개빡침 . jpg [18]
  •  | 1월1일금연시작 | 18.02.17 01:23 | 525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