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식당에 찾아온 어이없는 사람들...

|2018.01.13 19:24|23|278
저희 어머니 장유에서 갈비집을 하는데요..

4년전에 여성분 두분이 방에서 식사하시다가 거의 다 드셨을쯤.. 어머니를 불러서 찜에 머리카락 들어갔다고

어떻게 하실거냐고 엄청 따졌대요... 엄마는 그럴리 없다고 했지만 손님이 다시 음식을 해달라고해서 (거의 다 먹어서 바닥을 보이고 있었음) 다시 음식을 해주시고. cctv 를 확인하는데 글쎄.......!!!

음식을 먹던 두분중 창가에 앉아 먹던 여자가 방석밑을 슥슥 긁더니 자기 머리카락을 주워서 (머리카락이 길었고 그여자 앉은자리에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 있었음) 집어 넣는거 아니겠습니까????

마침 손님도 없는 3시였고 어머니가 가서 추궁을 하니 절대 안그랫다고 끝까지 오리발을 내밀었습니다...

바로 cctv 로 오라고 해서 화면을 보여주니.. 바로 한여자는 튀고 나머지 한여자는 미안하다고 2개 (4인분) 가격 다 계산하고 갔습니다..

엄마가 얼마나 황당하셨던지 밤에 저한테 cctv 를 보여주면서 욕을 엄청 하더라구요 ㅎㅎ

장사가 참 드러운거 같습니다...

 

댓글
  • 루이까또즈01-13 23:09

    고화질CCTV 필수

  • 해운대에 뜬 아랍새끼들 (후기) [8]
  •  | whitebeast | 01:16 | 66
  • 이순신 [2]
  •  | 이성깨장군 | 18.07.18 23:48 | 54
  • 관리자야! 현대기아자동차의 진실 제목 글 왜 지웠냐? [3]
  •  | slalfjf | 18.07.18 21:33 | 52
  • 정비불량이 이렇게도 되는군요? [14]
  •  | 황금빛인생 | 18.07.18 23:08 | 65
  • 나경원의원 비서에게 폭언들은 중학생입니다. [16]
  •  | 중대부중박찬호 | 18.07.18 23:59 | 85
  • "딸 같아서 그랬다." 레전드 [8]
  •  | 이명박그네2 | 18.07.18 22:43 | 93
  • 방금 미친년 봄 [25]
  •  | 회덕동소녀감성 | 18.07.18 23:07 | 107
  • 자유명박당 김무성 딸년분, 5년간 4억 챙겨. [7]
  •  | SK노태우텔레콤 | 18.07.18 22:08 | 94
  • (혐주의) 요즘 초딩 인성 수준.jpg [27]
  •  | 슈넬생과 | 18.07.18 22:09 | 110
  • 또터졌다 예멘남성 나이트에서 성추행 [21]
  •  | 위대한대한민국 | 18.07.18 21:23 | 109
  • 포터의 일상 [25]
  •  | CoC | 18.07.18 14:49 | 126
  • 갑질로 망했습니다.고발할려니 변호사비용도 없네요.도와주세요. [8]
  •  | 99 | 18.07.18 19:59 | 135
  • 어제자 해병대 헬기 사고 영상 [29]
  •  | 장밋빛미래 | 18.07.18 18:14 | 132
☆Today BEST☆